홈 > 생활문화 > 생활문화
생활문화

세 가지 매력의 퓨전국악 한마당『삼색풍류(三色風流)』개최

내일뉴스 0 35 0 0

구미푸드페스티벌과 함께하는 제16회 구미 어울림 마당극 큰잔치 

JTBC 풍류 대장, MBN 조선판 스타의 국악그룹 억스, 토리스, 뮤르 출연


구미시는 29일 광평천 제5공영주차장 야외무대(구미푸드페스티벌 메인무대)에서 제16회 구미 어울림 마당극 큰잔치 삼색풍류(三色風流)를 개최한다.

 db27d6198a3eb4a378ab74e1355e9f95_1698054681_8044.JPG

16회를 맞이하는 구미 어울림 마당극 큰잔치는 기존 읍면 문화소외지역을 찾아가는 동네잔치 형태의 공연에서 벗어나 올해부터는 지역축제와 연계 진행해 축제를 더욱 활성화하고, 더 다양한 관객과 만난다.

 

구미푸드페스티벌과 함께하는 이번 <삼색풍류(三色風流)> 공연은 국악×재즈, 국악×아카펠라, 국악×(Rock)의 크로스오버 무대로 세 가지 매력의 풍류 한마당을 펼친다.

 

재즈와 크로스오버 무대를 보여줄 뮤르(MuRR)’는 허새롬(보컬, 생황, 태평소)과 지혜리(피리, 대피리)로 이루어진 여성 2인 국악 창작 그룹으로, 국가무형문화재 피리 정악 및 대취타 전수자이자 MBN 조선판 스타에서 TOP3에 오를 정도로 대중성도 가지고 있는 실력파 그룹이다.

 

두 번째 무대를 꾸밀 토리스는 곽동현, 백현호, 이신예, 박지은, 최홍석, 정준원으로 구성된 국내 유일의 국악 아카펠라 그룹으로 판소리, 경기민요, 서도민요, 아카펠라 전문가이다. 21C 한국음악 프로젝트 대상을 시작으로 러시아 국제 민속음악 경연대회 그랑프리 대상, JTBC 풍류 대장 출연, 단독콘서트 등 독보적인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JTBC 풍류 대장에서 TOP3를 기록한 억스(AUX)는 서진실(판소리), 김태형(태평소), 이우성(타악기)으로 구성된 조선팝 국악 크로스오버 밴드로, <21C 한국음악 프로젝트>에서 '품바'라는 곡으로 대상을 받았으며, 야마하 아시안 비트 코리아 파이널에서 우승한 실력파 밴드이다.

 

이정오 문화예술회관장은 “10월 마지막 주말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구미푸드페스티벌과 함께 구미 어울림 마당극 큰잔치에 오셔서 흥겨운 풍류 한마당을 즐기고, 특별한 추억도 만드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했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기타 공연 상세 사항은 누리집(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공연기획 담당(054-480-4565)으로 하면 된다.

, , ,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