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생활문화 > 생활문화
생활문화

대구문화예술회관, 명인전 김영자의 강산제 심청가 완창 개최

내일뉴스 0 14 0 0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자 보유자 김영자

예술은 혼을 담아 강산제 심청가 완창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시민들에게 국악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리고자 최고의 소리꾼 김영자 명창을 초청하여 기획공연 명인전 <김영자의 판소리 완창: 강산제 심청가> 공연을 102일 토요일 오후 3시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8a0d71ac08473e71d268a940d76565d0_1632753934_2741.jpg 


대구 출신인 김영자 명창은 정권진, 김소희, 성우향, 정광수, 박봉술 명창을 사사했으며, 1985년 전주대사습놀이 전국 대회 판소리 명창부에서 장원을 차지했다. 타고난 성량과 탄탄한 성음이 특징이며 2020년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로 인정받으며 국내외에서 판소리 완창 무대를 활발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김영자 명창은 중간 휴식시간 15분을 포함해 총 3시간 45분가량에 걸쳐 강산제 심청가를 선보인다. ‘강산제는 전설적인 소리꾼이자 서편제의 시조로 알려진 박유전 명창이 전남 보성군 강산마을에서 여생을 보내며 창시한 유파다. 서편제의 구성짐과 동편제의 웅장함이 어우러지며, 맺고 끊음이 분명해 절제된 소리가 특징이다


8a0d71ac08473e71d268a940d76565d0_1632753980_3839.jpg
8a0d71ac08473e71d268a940d76565d0_1632753992_8459.jpg
 

그중에서도 심청가는 뛰어난 음악적 형식미는 물론, 불필요한 아니리(사설의 내용을 일상적인 어조로 말하듯이 표현하는 것)를 줄이고 이야기 전개가 탄탄해 많은 명창으로부터 잘 짜인 소리라고 평가받고 있다. 고수는 현재 국립창극단 단원으로 활동하며 전국 고수대회 대명고부 대통령상을 수상한 조용수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고법 예능보유자 김청만이 전후반을 나눠 연주된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 대표 공연장으로써 대한민국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이자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구정 및 문화유산의 걸작판소리를 김영자 명창을 통하여 멋을 더해 격렬하게 때로는 애잔하게 관객과 소통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