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생활문화 > 생활문화
생활문화

구미시, 무을면「구미 송삼리 고분군Ⅰ」 문화재 발굴조사 착수

내일뉴스 0 38 0 0

구미지역 고대사의 실체 규명을 위해 문화재 발굴조사 착수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문화재 발굴조사기관인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에 의뢰하여 구미시 무을면의 '구미 송삼리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를 915()부터 착수한다.



eb128b5911a7a699b656a5dfb5995885_1631690342_8205.jpg
 

'구미 송삼리 고분군'을 비롯한 무을면 일대 고분군은 그 시기가 삼국시대로서, 구미 낙산리 고분군(사적 제336) 및 구미 황상도 고분군(사적 제470)과 함께 구미지역 고대사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큰 의미를 가진 고분군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고고학계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문화유적지이다.

 

구미시는 이번 무을면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양질의 자료를 확보하여 문화재의 가치를 정립하고 체계적인 연구와 보존관리 대책을 세울 계획이다. 또한 그동안 부각되지 못했던 구미지역 고대역사의 실체를 규명하고 유적을 정비하여 이와 연계한 활용사업도 추진하는 등'구미지역의 고대사 정비복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발굴조사는 올해 12월 말까지 이어진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