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취업뉴스 > 취업뉴스
취업뉴스

고용노동부, 직업계고의 반도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스마트제조 등 인력양성 지원 대…

내일뉴스 0 119 0 0

- ‘22년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양성사업 신규 선정 26개교 협약식 체결-

 

ec0cb5de8d49901d6e7336e49d87be35_1656503985_5374.png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6.22.() 오후 2시 한국기술교육대학교에서 ‘2022년도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22년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에 신규 선정26개교(32개 학과)와 고용노동부, 한국기술교육대학교(운영지원기관) 간 협약체결을 통해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고졸인력 양성을 위한 훈련과정 및 인재교육 등에 대한 적극 협력 및 공동 발전 도모를 위해 추진됐다.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4차 산업혁명 등으로 인해 신산업분야 인력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해당 신산업분야에서 요구하는 능력들을 직업계고와 민간 전문훈련기관이 협업하여 3년간 체계적인 훈련과정을 통해 전문성을 갖춘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으로 1학년은 신산업분야 기초지식 훈련, 2학년은 특강 및 멘토링 운영, 경진대회(해커톤 대회) 등을 통해 해당 분야 관심 및 전문지식 제고, 3학년은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민간훈련기관 심화훈련과 취업역량 강화 및 취업 지원을 병행하여 지원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018년부터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5개 분야에 8개 학과(6개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운영해왔으며, 그 결과 산업 맞춤형 훈련과정 제공을 통한 참여 학생의 높은 만족도, 교원연수를 통한 직업계고 신산업 분야 교과목 수업의 질 개선, 학과 신입생 모집률 향상 등 학교 현장에서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

 

올해는 교육현장의 반응에 부응하여 참여 가능한 학과를 신기술 분야 전체로 확대하여, 전국적으로 32개 학과(26개교)를 신규 선정하고 전문 훈련기관을 연계하여 학교에서 부족한 신기술 훈련과정 개발을 지원,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 훈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기술교육대학교를 운영 지원기관으로 선정하여 직업계고와 훈련기관의 훈련과정 운영지원 및 성과관리 등을 전담하면서 훈련품질을 제고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고졸청년의 미래유망분야 직업능력 및 경력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고교단계 일학습병행 공동훈련센터(도제학교)’22~’23년간 20개소 이상 신규 지정하고, 고숙련기술융합일학습병행(P-TECH), 전공심화과정 및 학사편입 등을 통해 고졸인력의 경력개발 경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졸 청년이 졸업-취업간 공백을 최소화하여 원하는 일자리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국민취업지원제도 참여 가능 시기를 직업계고 3학년 마지막 학기부터로 당겨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21.6.14.~, 기존에는 졸업 예정 년도 1월부터 참여 가능)

 

특히, 미래유망기업(5인 미만 가능), 5인 이상의 중소기업 등이 고졸 이하 학력의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하여 6개월간 고용유지 시 월 최대 80만원을 최대 1년간(960만원) 지원하는 청년일자리도약장려금을 통해 미래유망기업 일자리와 고졸청년인재를 적극 연계하고 있다.

 

이성기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총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산업계의 변화에 대응하는 교육혁신을 통해 실무적인 교육훈련이 진행되어야 한다라며 그동안 본교가 축적한 신기술 인재 양성의 노하우를 충분히 활용하여 본 사업이 신기술분야 대표 사업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은 우리의 미래는 반도체, 인공지능(AI), 로봇 등 신산업 초격차 확보에 달려있고, 그 원동력은 세계적으로 가장 경쟁력 있는 두터운 인적자본이 될 것이라면서, ‘본 사업을 통해 학교와 학생이 산업현장의 변화에 더욱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신기술 훈련과정을 민간 전문훈련기관을 통해 제공하여 향후 해당 분야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통해 고졸 청년들이 신산업 역군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