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역소식 > 지역소식
지역소식

구미라면축제 성공 위해 원평동 자생단체가 나섰다

내일뉴스 0 72 0 0

3회에 걸친 교통통제 홍보캠페인, 3일에 걸친 환경정화활동 펼쳐

원평동은 14일 자생단체 주관으로 구미라면축제 교통통제 안내 및 홍보캠페인을 펼쳤다. 바르게살기위원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 20여 명이 참여했으며, 라면축제장 일대를 돌며 역전로 4차선 교통 통제에 대해 안내하고 구미라면축제 홍보캠페인을 진행했다. 

 472e87d7468572d40a090e7ca9a6e7d9_1699958824_0793.jpeg
472e87d7468572d40a090e7ca9a6e7d9_1699958826_8002.jpeg

참석자들은 교통 통제구역 인근 상가를 돌며 축제기간 중 교통이 통제됨을 안내하고 관련 홍보문을 배부했다. 특히, 상가의 짐 승하차 문제로 불편이 예상되는 인근 상가구역에는 지역상권 활성화 등 도심 개최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다소 불편하더라도 라면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조를 요청했다.

 

황진균 원평동장은 바쁜 시기에도 라면축제 홍보를 위해 단체회원들이 많이 참석해 감사드린다역전로 교통통제로 조금은 불편할 수 있으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조금씩만 이해하고 배려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원평동 자생단체에서는 지난 117일과 9일에도 통장협의회, 새마을남녀지도자, 자연보호협의회, 청소년지도위원 등 5개 단체 40여 명이 모여 2회에 걸쳐 홍보캠페인을 펼친 바 있다. 3회에 걸친 홍보캠페인에 이어 앞으로 축제가 진행되는 3일 동안에는 8개 자생단체 50여 명이 힘을 모아 야간 방범활동과 환경 정화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