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역소식 > 지역소식
지역소식

경북도, 지역 중소기업 총 100여개사 대상 수출물류비 등 지원

내일뉴스 0 9 0 0

- 추경 40억원 포함 총 442000만원 예산 확보 

- 물류비 및 수출지원 패키지사업 업체당 최대 1000만원 지원 

- 국제특송물류비 300개사, 업체당 500만원 지원 


 

경상북도(이철우 도지사)는 경북경제진흥원 등 수출지원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수출기업 총 1000여개 사를 대상으로 추경 40억 원을 포함해 총442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백신 접종 확대, 전 세계 제조업 경기 회복 및 보복 소비 증가로 인한 해상운임 급등(3~8)과 선복 부족 등 수출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이다.

 

경북도 8월 수출은 3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6.9%가 증가했고, 8월말 누계액은 279억 달러로 22.6%가 증가했다.

 

이는 10대 주력 수출품목 중 무선전화기, TV카메라광학기기, 광학기기, 반도체, 평판디스플레이, 아연도강판, 알루미늄 가공품, 무선통기기부품 등 8대 품목의 수출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 수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으나 해상운임의 급격한 인상과 수출 선복의 공급부족으로 인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기적으로 중소기업의 수출단가 상승의 어려움과 과도한 수출물류비로 인해 손해를 보면서도 해외 구매자 거래선 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수출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에 이어 경북도는 해상 및 항공운임, 해외창고 보관료, 수출국 현지 내륙운송비 등 수출물류비 38억 원과 수출패키지 2억 원을 추경에 확보해 1000만 달러(2020년 수출기준) 이하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

 

수출패키지사업은 총 45000만 원의 예산으로 시제품제작, 홍보자료 제작, 바이어발굴, 해외세일즈출장, 수출포장 등 17개 사업 중 기업별 맞춤형 지원 사업으로 추진하며 수출 금액별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1000천만 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국제특송물류비(EMS)17000만 원을 확보해 해외 샘플수출, 수출서류 발송 등 도내 300개사를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수출물류비 및 수출패키지 지원 사업은 경북지역에 본사와 공장을 둔 중소 수출기업이 대상이다.

 

지원기업 모집은 8일부터 29일까지 경북경제진흥원(054-470-8577) 홈페이지(http://sos.jobforu.co.kr)를 통해 신청 및 접수한다또 국제특송물류비(EMS)는 경북우정청(053-940-1458)을 통해 연중 접수 및 지원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해 중소기업의 수출증대를 도모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 중소기업의 기() 살리기에 도정의 최우선 목표를 두고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